본문 바로가기

NEWS

"세계적 경쟁력 갖추려면 자체 SW 개발 필수"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20-04-02 09:21 조회986회 댓글0건

본문

한국보건산업진흥원(원장 권덕철)은 지난해 발간한 ‘글로벌 보건산업 시장규모’ 자료를 통해 세계 1위인 미국의 2020년 시장규모가 무려 1,812억 달러에 달할 것으로 예측했다. 이는 전 세계 의료기기 시장의 약 40%에 달하는 수치다.

이런 미국의 의료기기 시장에서 가장 성장률 높은 제품군이 바로 치과용 의료기기다. 치과용 의료기기는 2020년 약 6.7% 성장하며 그 규모는 132억 달러일 것으로 전망됐다. 이는 미국만의 이야기가 아니다. 중국을 비롯해 의료기기 산업 상위권 국가들에서 치과용 의료기기가 매년 높은 성장률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이처럼 치과용 의료기기 시장이 커지는 이유는 무엇일까? 바로 치과 의료기기의 디지털화에서 그 답을 찾을 수 있다.

거스를 수 없는 변화, 디지털 덴티스트리

디지털 덴티스트리(Digital Dentistry)란 치과치료를 함에 있어 수작업 등 아날로그 방식을 사용하는 대신, 디지털화된 솔루션 혹은 장비를 사용하는 것을 말한다. 예를 들어 2000년 이전 일반적인 치과에서는 필름으로 현상하는 X레이를 사용했고, 치과 치료 및 기공 시 전문가 개개인의 수작업에 많이 의존했다.

하지만 최근에는 디지털 및 정보화 기술을 치과의료 기기에 적용해 진단부터 치료와 기공과정까지 혁신적으로 변화하고 있다. 기존의 진단, 치료, 기공과정은 시술자의 경험이나 지식, 기술에 의해 결과가 많이 좌우됐기 때문에 숙련도에 따라 결과물이 다르게 나올 소지가 있었다.

디지털 의료기기 사용의 장점은 시술자에 의한 편차를 줄일 수 있다는 점이다. 따라서 일정 수준 이상의 결과가 안정적으로 도출된다. 치과의료기술의 디지털화가 가속화되는 이유는 이처럼 효율성과 정확성의 증대 등 다양한 장점이 있기 때문이다.

이런 변화는 기존 치과의료기기 시장의 판도가 완전히 뒤바뀔 수 있음을 의미한다. 이같은 흐름 속에서 국내 치과의료기기 기업들 역시 세계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기회가 커지고 있다. 문제는 현재 치과계 디지털 비즈니스가 장비, 기기 등 하드웨어 쪽에 집중돼 있다는 점이다. 디지털 치의학이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선 자체 소프트웨어 개발이 필수적이다.

DDH 허수복 대표는 “소프트웨어 기술력은 인력과 시간의 투자를 통해 만들어지는데, 하드웨어와 달리 소프트웨어의 기술 격차는 단기간에 극복하기 어렵다. 따라서 혁신적 기능과 검증된 성능을 통해 차별화를 꾀하는 전략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AI 기반의 덴탈케어 및 서비스 플랫폼 시장 선도하는 DDH



허수복 대표
DDH는 이같은 흐름을 빠르게 파악, 보유 중인 AI 기반의 다양한 첨단 기술을 활용해 디지털 덴탈케어 솔루션서비스 및 장치, 기기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DDH가 서울대치과병원(병원장 구영)과 공동개발한 셉프로(ceppro)는 교정진단에 필요한 세팔로 랜드마크를 자동으로 검출하고 계측 및 분석하는 인공지능 기반의 세팔로 자동분석 솔루션이다.


별도의 프로그램 설치 과정이 필요 없으며 장소와 시간에 상관없이 언제 어디서나 접속할 수 있다. 99% 이상의 정확한 탐지율로 80개의 랜드마크를 실시간으로 자동 검출하며, 정확성 및 재현성이 뛰어나고 시술 후 시뮬레이션도 가능하다.

DDH 클라우드(DDH cloud)는 환자의 정보를 전송하고 교정자문 및 서비스를 제공받는 회원병원 전용 서비스 플랫폼이다. 언제 어디서나 빠르게 접속할 수 있으며 사용자 중심의 인터페이스 디자인으로 편의성을 높였다. 또한 양방향 커뮤니케이션으로 원활한 소통이 가능하다.


DDH가 회원병원들을 통해 제공하는 디디하임 클리어(ddhaim clear)는 차별적 워크플로우를 통한 투명교정장치이다. DDH 교정디자인센터에서 교정 팀닥터와 교정전문 기공팀이 협업을 통해 장치를 디자인하고 검수해 효과적인 투명교정 치료를 돕는다.


또한 식약처의 엄격한 생물학적 안전성 검사를 통과한 소재를 사용했으며, 강도와 탄성 회복력이 좋아 치아 이동 효과도 우수하다. 이와 함께 내구성도 뛰어나 착용 중 파손과 표면 손상 가능성도 거의 없다.

디디하임 앱(ddhaim APP)은 회원병원과 환자 간의 실시간 소통채널이다. 환자들은 앱을 통해 회원병원들이 제공하는 치아교정 관리를 받을 수 있다. 착용법이나 괸리법에 대한 다양한 영상도 제공하고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3D로 자신의 교정 과정을 확인하면서 궁금한 점이 있으면 바로 담당 병원과 1:1 커뮤니케이션도 할 수 있다.

DDH 허수복 공동대표는 “디디하임 클리어는 투명교정 치료 과정 중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변수에 대처하기 위해 장치를 미리 만들어 두지 않기 때문에 착용불량에 의한 장치 적합성 감소나 치료계획 변경에 의한 장치 디자인 수정, 충치 및 발치, 파절 등 어떤 변수에도 대응할 수 있다”고 장점을 소개했다.


이어 그는 “앞으로도 DDH는 꾸준히 확보한 환자 데이터와 AI 기술 역량 등을 바탕으로 치과 다빈도 질환을 자동으로 추출하는 판독 지원 솔루션 및 서울대치과병원의 교정 알고리즘을 탑재한 3D 교정 디자인 프로그램 등 선도적인 솔루션들을 지속적으로 시장에 선보일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DDH는 지난 2017년 설립된 AI 기반 디지털 덴탈케어 솔루션서비스 및 장치, 기기 전문 기업으로서 딥러닝 기반 의료 영상 판독기술과 세계적 임상데이터 스토리지를 바탕으로 글로벌 의료기술을 선도하는 스타트업이다. 

 

출처: 건치신문(http://www.gunchi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60206)

일자: 2020.03.24